할머니의 봄

詩를 비추는 月
할머니의 봄
  • 입력 : 2021. 03.23(화) 15:02
  • 화순군민신문
봄꽃 하나를
꽂았을 뿐인데

잿빛 거실이
풍성해졌다

소스라치듯
손거울을 보며

연분홍 립스틱을
꺼내들었다.

김애자 시인
- 화순군 사평면 장전리 출신
- 광주문인협회 지상백일장 대상 수상
- 전남문인협회 백일장 차상 수상
화순군민신문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