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흰머리 동창들

詩를 비추는 月
<詩>흰머리 동창들
  • 입력 : 2019. 06.18(화) 16:26
  • 화순군민신문
새싹처럼 돋아난
검버섯을 두어 개씩 달고 나왔어도
우리는 그저
서로의 해맑은 미소만 보고 웃는다.

어~이 하는 손놀림은
이름을 대신하고
얼싸안은 푸근함은
지난 세월을 감싸준다.

먼지 쌓인 주름 속에
어린 시절 엿보인데
귀밑의 흰머리만 웃음 속에 나풀거리고
구수한 덕담들은 내 친구 맞다 하네.

보고보고 또 보고 이틀 밤을 보고나니
그리움은 먼지 되어 하늘 높이 날아가고
옛 추억 새록새록 가슴을 뛰게 하네.
새로 만든 이 기억도 늙어감을 멈춰줄까?

김애자

화순군 남면 장전리 출신
* 계간 문학춘추 등단
* 광주문인협회 지상백일장 대상 수상
* 전남문인협회 백일장 차상 수상
화순군민신문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