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0일(월) 표시된 기사는 로그인하셔야 이용이 가능합니다.
일곱 해의 마지막
입력시간 : 2020. 07.20. 15:09


1958년 여름, 번역실에 출근한 기행은 한 통의 편지봉투를 받게 된다. 누군가가 먼저 본 듯 뜯겨 있는 그 봉투 안에는 다른 내용 없이 러시아어로 쓰인 시 두 편만이 담겨 있다.

시를 보낸 사람은 러시아 시인 ‘벨라’. 작년 여름 그녀가 조선작가동맹의 초청을 받아 북한에 방문했을 때 기행은 그녀의 시를 번역한 인연으로 통역을 맡았었다. 그리고 그녀가 러시아로 돌아가기 전 기행은 그녀에게 자신이 쓴 시들이 적힌 노트 한 권을 건넸었다.

그런 만남이 있은 후 기행은 북한에서는 발표할 수 없는 시를 적어 러시아에 있는 벨라에게 보냈던 것인데, 그동안 어떤 회신도 없다가 일 년이 지나 답신이 온 것이었다. 봉투에 러시아 시 두 편만이 담긴 채로. 그 봉투를 먼저 뜯어본 건 누구였을까? 벨라라면 편지도 같이 보냈을 텐데 그건 누가 가져간 걸까? 벨라는 자신이 보낸 노트를 어떻게 했을까?

당의 문예 정책 아래에서 숨죽인 채 무기력하게 살아가던 기행의 삶은 벨라에게서 온 그 회신으로 인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기 시작한다.

출처 : 교보문고


화순군민신문 기자 hoahn01@hanmail.net        화순군민신문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기획특집] ② 산사태에 ‘천 조각’…
[포토뉴스] 화순 곳곳 물난리…'다들…
포스트 코로나 ‘힐링 화순' 입지 다…
군, 경로당 단계적 개방...무더위 쉼…
[포토뉴스] 침수된 주기장(駐機場)
신정훈 의원, '나주·화순 특교세 20…
병해충 방제, 이젠 드론으로...화순군…
군,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
신아HS 행복나눔봉사단, 선풍기 65대…
군, 홀몸노인 방문 ‘집 반찬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