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다국적 바이오기업과 업무협약’ 체결

탑뉴스
화순군 ‘다국적 바이오기업과 업무협약’ 체결
‘WHO 인력양성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 본격 시동
‘28일 독일, 미국 등 다국적 바이오 기업 7개사와 협약’
  • 입력 : 2023. 03.02(목) 07:53
  • 정성연 기자
화순군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바이오산업의 중심지로 발전하기 위해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사진은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를 위한 다국적 바이오 기업과 협약을 맺은 협약식 서명 후 촬영한 단체 사진
[화순군민신문=정성연 기자] 화순군(군수 구복규)은 2월 28일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WHO인력양성「글로벌 바이오 캠퍼스」유치를 위해 다국적 바이오 기업 7개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싸토리우스ㆍ머크(이상 독일) △싸이티바ㆍ퍼킨엘머(이상 미국) △이마(이탈리아) △뷰키(스위스) △비오메리으(프랑스) 등 외국계 바이오 장비기업 7개사와 화순군ㆍ전라남도 간에 체결한 것으로, 세계보건기구(WHO) 바이오 인력양성 프로젝트인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전남 유치 협력을 위해 이루어졌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구축 시 협조기관 참여 △전남 유치 확정 시 캠퍼스 실습동 내 우수 장비 공급 노력 △전남 바이오 인력양성 교육과정 개발 협력 및 인적자원 교류 등이다.

협약 기업들은 미국, 유럽 등에서 오랜 기간 동안 생명과학 분야 연구는 물론 의약품 생산과 분석, 소재․부품․장비 제조에 이르기까지 사업 영역이 넓고 경험이 풍부해 전 세계 바이오 실험․실습장비의 상당부분을 공급하고 있다.
또한 자체 교육센터를 국내․외에 보유하고 있어 이번 MOU로 전남에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구축 시 우수 장비 보급은 물론 교육생들을 위한 원어민 강사파견과 교육생 현지 파견교육 등을 지원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전남 백신산업특구에는 4개의 바이오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교육센터가 있으며, 바이오 인력양성 협의체 기관들과 다국적 바이오 기업들은 교육프로그램 개발과 인프라 이용, 강사 지원 등 기술 및 인적자원 교류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는 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으로 나타난 국가 간 백신불평등을 완화하기 위해 지난해 2월 WHO가 한국을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인력양성 국가로 지정한 후 보건복지부에서 추진 중인 인력양성 사업이다.
사진은 협약식에 참여한 기관과 기업의 공동 서명 영상사진.

보건복지부는 개발도상국 등 연간 2천명의 국내․외 바이오 인력 양성을 위한 바이오 의약품 생산 공정 교육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으로, 올해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공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화순군은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를 위해 지난 2월 22일 「전남 바이오 인력양성 협의체 협약식」을 가졌으며, 이번 협약 기업들과도 유기적으로 협력해 지역 바이오 인력양성을 추진하는데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날 협약식에 화순 군수를 대리해 참석한 박철원 화순군 부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는 세계의 우수한 바이오 인력을 양성하는 메카로서, 화순의 미래 먹거리산업의 초석이자 인구소멸에 대응하는 큰 동력이 될 것이다”면서 “오늘 협약 체결은 화순 백신산업특구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바이오 중심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발걸음으로, WHO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를 유치하여 더 강화된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를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정성연 기자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