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음식은 입을 상하게 한다

고전산책
맛있는 음식은 입을 상하게 한다
오미구상(五味口爽) ―『도덕경(道德經)』
  • 입력 : 2021. 08.04(수) 09:29
  • 선동혁 기자
현대사회는 인간의 끝없는 욕망을 어떻게 만족시킬 것인가에 초점이 맞추어져있습니다. 더 화려한 색으로 사람의 눈을 유혹하고, 더 세밀한 소리로 사람의 귀를 사로잡고, 더 맛있는 음식으로 사람의 입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화려하고 세련된 욕망에 기초한 삶을 쫓다 보면 그만큼 잃어버리는 것도 있기 마련입니다. 그 끝없는 욕망을 충족시키고자 인간은 자신의 몸을 망치고 정신을 허비하게됩니다. 이런 문명의 화려함 속에 숨은 인간성 파괴에 대하여 노자『도덕경』에는 이렇게 경고하고있습니다.


五 色 令 人 目 盲, 五 音 令 人 耳 聾,
오 색 영 인 목 맹, 오 음 영 인 이 롱.

五 味 令 人 口 爽, 難 得 之 貨 令 人 行 妨
오 미 영 인 구 상, 난 득 지 화 영 인 행 방

화려한 색을 추구할수록 인간이 눈은 멀게 된다.
세밀한 소리를 추구할수록 인간의 귀는 먹게 된다.
맛있는 음식을 추구할수록 사람의 입은 상하게 된다.
얻기 힘든 물건에 마음을 빼앗기면 사람의 행동은 무자비하게 된다.

화려한 색, 세밀한 소리, 맛난 음식, 귀한 물건이 결국 인간의 순수한 본성을 망가뜨리게 된다는 노자의 경고입니다. 노자가 살던 시대와 오늘날 우리의 시대는 너무나 닮았습니다. 버려야 할 것은 가지려하고, 가져야 할 것은 버리는 본말이 전도된 시대 말입니다.
노자는 절제되지 않고 무자비한 문명의 폐해에 대하여 경고하며 성인은 배를 위하고 살아야지, 눈을 위해서 살면 안 된다고 결론을 맺습니다. 순간적 감각과 욕망에 사로잡힌 감각에 의존한, 단순히 눈을 위한 삶이 아니라 순수한 영혼을 가진 배를 채우는 삶을 사는 것이 현명한 사람들의 생존 방식입니다.

맛있는 것만 찾는 욕망이 입맛의 순수함을 잃게 만듭니다.



五 味 口 爽
다섯 오 맛미 입구 썩을 상



선동혁 기자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