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복댐 홍수조절기능 삭제에 반발 움직임 ‘확산’

정치
동복댐 홍수조절기능 삭제에 반발 움직임 ‘확산’
『광주광역시 상수도동복댐 관리규정』개정 반대 군민 서명운동
광주시에 피해보상 및 동복댐 관리권 이양 촉구
  • 입력 : 2020. 10.20(화) 22:11
  • 선호성 기자
화순군의회(의장 최기천)는 10월 15일부터 25일까지「광주광역시 상수도동복댐 관리규정」개정을 반대하는 군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순군 소재 동복댐은 1차 건설 1971년, 2차 건설 1985년 준공되어 50년째 광주광역시민들에게 식수원으로 공급해 오고 있다.

하지만 동복댐 건설로 이서면, 백아면 주민 5,732명이 집단 이주됐고, 이로 인해 화순군은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재정력 약화, 상수원 보호구역 개발행위 규제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까지 겪게 됐으며, 잦은 안개로 인한 일조량 부족으로 농업생산성 감소, 사유지 출입제한에 따른 재산권 침해, 천하제일경 화순적벽 관광산업 개발 저해 등등의 많은 피해를 감수해 왔다.

특히, 지난 8월 초 집중호우로 인해 동복댐 수위가 상승하는데도 오히려 수문을 닫는 등 홍수 조절 실패로 화순군 동복면을 비롯한 4개 면의 하류지역 70세대 111명의 주민이 고립되는 상황을 초래했다.

이에 군의회는 지난 8월 19일 동복댐 방류 조절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고자 광주시에 항의 방문하여 상위법에도 맞지 않은 30년 전 개정한 「광주광역시 상수도동복댐 관리규정」을 지적하고 피해보상 및 재발 방지대책 등 5개 항목에 대한 서면 답변을 요구했다.

그러나 광주시는 이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으며, 현재는 관리규정 제2조(댐의 용도)에서 “홍수조절”을 삭제 하는 개정(안)을 2020. 10. 8 ~ 10. 28.(20일간)까지 입법예고한 상황이다.

이에 군의회에서는 20일 능주면, 사평면 전통시장에서 “광주광역시에서는 피해보상과 재발 방지대책을 강구하고 동복댐 권리권을 화순군에 이양하라”는 내용의 서명운동을 시작했고, 10월 22일 동복시장과 10월 23일 화순고인돌 전통시장을 끝으로 서명운동과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군의회 관계자는 “서명운동은 읍·면 주민자치센터(사무소)와 의회 홈페이지 온라인 서명 창에서 10월 25일까지 누구나 동참할 수 있다”며 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선호성 기자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