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0일(월) 표시된 기사는 로그인하셔야 이용이 가능합니다.
‘광업소도 없던 곳이 폐광지역?’ 화순군 짜맞추기 사업 논란
정명조 의원, ‘말도 안 되는 지정 말고 주민 필요 사업 하라’
입력시간 : 2020. 07.24. 11:42


복암리 탄광마을,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정명조 의원이 폐광지역 진흥지구 예산 사용을 지적 했다. 광업소와 상관없는 지역에 ‘예산을 쓰기 위한’ 짜맞추기 사업을 진행했다는 것.

화순군은 총 47개리에 폐광지역진흥지구가 지정이 되어 있고 이 지구에는 1995년 제정된 폐광지역개발지원에관한특별법에 따라 개발기금을 지원 받는다. 석탄산업의 사양화로 낙후된 폐광지역의 경제를 진흥시켜 지역 간의 균형 발전과 주민의 생활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제정된 법이다.

지난 20일 화순군의회 임시회 3차 산업건설 위원회 도시과 업무보고에서 정명조 의원은 ‘주거환경 정비사업 등 폐광지역의 주민 복지를 위해 사용하라는 예산들을 단체장들 편의에 따라 예산 사용을 위해 해당 없는 지역도 다 지정했다“며 ”말도 안되는 지정“이라고 발언했다.

또한 “동복면은 7개의 광업소가 폐광이 되었는데 1.5개리 밖에 지정이 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양은 이양탄자라는 광업소 하나로 15개리가 지정되어있다“며 진흥지구 지정 과정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즉 47개리의 폐광지역 진흥지구 중 일부는 광업소와 아무 상관이 없다는 지적이다.

정의원은 청풍면 청룡리, 사평 등을 예시로 들며 “이런데는 해지를 해야한다”며 “전면적으로 용역이라도 실시해서 해지할 곳은 해지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도시과에서 폐광지역 진흥기구 예산으로 무슨 놈의 배수로 정비나 농로 포장을 한다”며 “실질적으로 주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환경이나 복지사업을 하라”고 비판했다.



이해건 기자 기자 hoahn01@hanmail.net        이해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기획특집] ② 산사태에 ‘천 조각’…
[포토뉴스] 화순 곳곳 물난리…'다들…
포스트 코로나 ‘힐링 화순' 입지 다…
군, 경로당 단계적 개방...무더위 쉼…
[포토뉴스] 침수된 주기장(駐機場)
신정훈 의원, '나주·화순 특교세 20…
병해충 방제, 이젠 드론으로...화순군…
군,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
신아HS 행복나눔봉사단, 선풍기 65대…
'보리도 식량이다' 보리산업 근본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