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김지윤씨 휠체어 10대 기증

화순전대병원
화순전남대병원 김지윤씨 휠체어 10대 기증
한국교직원공제회 사연 공모 당선…300만원 상당 휠체어 전달
  • 입력 : 2022. 11.18(금) 17:40
  • 박준희 기자
화순전남대병원 의무기록팀 김지윤씨가 지난 16일 한국교직원공제회 ‘희망선물 드림’이벤트에 당첨돼 받은 힐체어를 병원 측에 전달하고 있다.
[화순군민신문=박준희 기자]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의무기록팀 김지윤 씨가 병원에 휠체어 10대를 기증했다.

김 씨는 한국교직원공제회가 주관한 ‘대학병원 희망선물 드림’ 이벤트에 응모한 사연이 당첨돼 병원용 휠체어 10대를 받게 됐다. 김 씨는 힐체어를 한국교직원공제회와 공동명의로 화순전남대병원에 기증했다.

'희망선물 증정식’은 지난 16일 병원 5층 회의실에서 김 씨를 비롯한 화순전남대병원 정용연 병원장, 이동훈 진료지원실장과 교직원공제회 문대원 광주지역본부장, 김경일 전남지부 사무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화순전남대병원 의무기록팀 김지윤씨가 지난 16일 한국교직원공제회 ‘희망선물 드림’이벤트에 당첨돼 받은 힐체어를 병원 측에 전달하고 있다.


김 씨는 “환자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자 아버지 입원 경험을 바탕으로 사연을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문대원 교직원공제회 광주본부장은 “고령사회가 되면서 노령인구와 암 환자들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어 대학병원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며 “교직원공제회도 건강한 사회를 만들고 대학병원 회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화순전남대병원 의무기록팀 김지윤씨가 지난 16일 한국교직원공제회 ‘희망선물 드림’이벤트에 당첨돼 받은 힐체어를 병원 측에 전달하고 있다.


정용연 화순전남병원장은 “애사심으로 사연을 보내 귀한 선물을 받게 됐다”며 “우리 병원도 환자들이 더욱 편안하게 진료를 볼 수 있도록 의료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환자중심의 병원을 만드는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박준희 기자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