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스피스·완화의료 참된 의미 함께 나눠요”

화순전대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 참된 의미 함께 나눠요”
화순전남대병원 권역호스피스센터, 바로알기 캠페인
  • 입력 : 2022. 10.11(화) 13:22
  • 김일호 기자
[화순군민신문=김일호 기자] 화순전남대학교병원 권역호스피스센터는 제10회 호스피스의 날(10월 둘째주 토요일)을 맞아 지난 4일부터 14일까지 ‘호스피스·완화의료 바로알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호스피스·완화의료’란 말기암 환자나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의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중단하고, 환자와 그 가족에게 신체적·심리적·사회적·영적 영역의 종합 치료를 제공하는 의료서비스를 말한다.

‘아픔을 덜고 마음을 채우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캠페인에서는 병원을 찾은 고객과 입원환자, 의료진, 직원을 대상으로 호스피스·완화의료 바로알기(OX퀴즈, 여미세컷)와 LED플랜카드 사진촬영 & 촬영사진 전시, 호스피스 유형(입원형, 가정형, 자문형) 안내 및 상담, 리플릿 등 홍보물품 배부 활동 등을 펼쳤다.

또 6권역(광주·전남·제주) 호스피스 전문기관의 공동 캠페인, 장흥군 ‘대한민국 통합의학 박람회’에서 펼친 ‘찾아가는 호스피스’ 지원 활동, 광주 서구보건소 호스피스의 날 행사 교육 및 홍보, 여수시 동구보건지소와 연합 홍보 활동도 진행했다.

권역호스피스센터는 매년 호스피스·완화의료 후원금 모금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후원금은 호스피스 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의료비와 생계비, 유자녀 장학금 지원 등 호스피스 발전 사업에 쓰인다.

김인영 화순전남대병원 진료처장(신경외과 교수)은 “지역주민은 물론 의료기관 종사자들조차도 호스피스·완화의료에 대한 인식이 낮은 상태”라며 “호스피스·완화의료에 대한 올바른 인식 확산과 서비스의 질 향상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일호 기자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