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너울과 운해, 폭포…유화·수묵화같은 ‘무등산 사진전’

화순전대병원
산너울과 운해, 폭포…유화·수묵화같은 ‘무등산 사진전’
입석대·장불재 등 무등산 비경 눈길…환자·보호자 “힐링 도움”
  • 입력 : 2022. 05.10(화) 14:15
  • 박정수 편집국장
[화순군민신문=박정수 편집국장] 무등산 산너울과 운해, 시원시원한 시무지기폭포, 군부대 없는 천왕봉과 지왕봉, 규봉암·만연사의 겨울…. 국립공원 무등산의 절경이 화순전남대학교병원에 펼쳐졌다.

무등산국립공원 동부사무소(소장 이재동)는 화순전남대병원 2층 로비에서 ‘무등산국립공원 사진전’을 열고 있다. 전시 기간은 오는 20일까지다.

전시 작품은 전국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당선작 11점과 무등산의 역사를 담은 흑백사진 4점 등 총 15점이다.

특히 군부대가 들어서기 전인 1937년 무등산 정상 천왕봉과 지왕봉의 모습, 입석대의 컬러와 흑백의 조화, 교복 차림으로 무등산에 올라 찍은 흑백사진, 눈 내린 겨울 만연사의 붉은 연등이 눈길을 끈다.

한편, 무등산국립공원 동부사무소는 화순읍에 위치하고 있으며, 화순과 담양 등 무등산 전체면적의 37%에 해당하는 전남구역을 관리하고 있다. 특히 화순 구간은 광주보다 무등산 중머리재·장불재에 이르는 등산거리가 짧고 한적하며, 입석대·규봉암·시무지기폭포 등 빼어난 절경이 많아 탐방객들의 발길이 늘고 있다.

정용연 화순전남대병원장은 “코로나 팬데믹을 넘어 일상회복의 길에 열린 첫 전시회”라며 “유화같은 색채의 향연, 저절로 생각에 잠기게 하는 수묵화같은 산너울, 추억에 감기는 흑백사진 등 무등산 비경을 보며 힐링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끝>
박정수 편집국장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