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인문학 강좌 ‘채움’ 올해 첫 개최

화순전대병원
화순전남대병원 인문학 강좌 ‘채움’ 올해 첫 개최
유성호 서울대 교수 ‘법의학자가 바라보는 삶과 죽음’
  • 입력 : 2022. 04.29(금) 15:10
  • 박정수 편집국장
화순전남대학교병원 가족의 인문학 갈증을 채워주는 ‘채움’ 강좌가 지난 4월 28일 대강당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열렸다.

이날 강좌에는 유성호 서울대 의대 교수가 초청돼 ‘법의학자가 바라보는 삶과 죽음’을 주제로 실존적 존재로서의 인간의 삶과 죽음, 건강관리에 대해 강연했다.

유 교수는 “유명 의학잡지 란셋에 따르면 2030년 한국인의 기대수명이 여성 90세, 남성 84세로 일본을 제치고 세계 1위를 차지할 전망”이라며 “기대수명이 늘어나면서 건강하게 오래 사는 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비건강 나이를 줄이는 것, 마지막을 편안하게 보내는 것, 의사의 조력 문제 등이 전면에 등장하고 있다”면서 “나이듬을 인정하고, 나이에 맞게 일상생활의 습관을 바꾸고, 자신의 건강관리를 위해 적극 행동하고, 자신만의 인생을 설계해 살아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담배는 당장 끊고, 규칙적 운동, 건강한 식습관, 적정 체중 유지, 스트레스 관리, 적정한 의사 조력 등을 권했다.

유 교수는 특히 “꼭 이루고 싶은 ‘버킷리스트’와 절대로 하고 싶지 않은 ‘더 킷 리스트’를 작성해 실행해 보라”며 “그래야 삶에서 후회를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유 교수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촉탁 법의관, 대검·서울중앙지법·서울고법 법의학 자문위원, 경찰청·국방부 과학수사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나는 매주 시체를 보러 간다’ 등을 저술하였고, ‘그것이 알고 싶다’, ‘유 퀴즈 온 더 블록’ 등 TV 프로그램에도 다수 출연했다.

한편 화순전남대병원의 채움 강좌는 직원 소양 증진과 존중·배려문화 함양 등을 위해 마련한 특색 있는 인문학 강좌이다. 이날 강연 후 정용연 병원장은 유 교수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박정수 편집국장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