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성인문해교육 노력 결실 맺었다

문화/체육
군, 성인문해교육 노력 결실 맺었다
전국 시화전서 우수상·격려상 수상
  • 입력 : 2020. 09.09(수) 13:19
  • 화순군민신문 기자 hoahn01@hanmail.net
좌)이남순 어르신_우)김봉순 어르신

화순군(군수 구충곤) 성인문해학교 학생이 국가평생교육진흥원에서 주최한 '2020년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우수상과 격려상을 수상했다.

수상의 주인공은 군 주관 찾아가는 문해교실에서 늦깎이 학생으로 공부를 시작한 사평면 이남순(80)·김봉순(75) 어르신이다.

이남순 어르신은「코로나 때무내」라는 제목으로 6.25때도 공부를 못했는데 또 코로나19로 공부를 못해 자꾸 글을 잊어버리는 자신을 보며 코로나19가 빨리 지나가길 바라는 아쉬운 마음을 작품으로 표현해 우수상을 받았다.

김봉순 어르신은 코로나19로 손주들을 보지 못해 아쉽지만 모두가 마음을 합쳐 힘든 시기를 이겨내자는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담아 격려상을 받았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시상식을 갖지는 못했지만, 군 관계자들이 어르신들의 집을 직접 방문해 상장을 전달하고 격려를 나누며 수상의 기쁨을 함께했다.

군 관계자는 "어르신들의 배움에 대한 열의가 좋은 결과로 이어져 매우 기쁘다"며 "글을 몰라 서러웠던 시절의 기억이 사라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든든한 지원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화순군은 배움의 기회를 놓친 성인 학습자들에게 제2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찾아가는 문해교실'을 운영하며 한글로 세상과 소통하는 즐거움을 선물하고 있다.

화순군민신문 기자 hoahn01@hanmail.net